본문 바로가기

LIFE

영화 캣츠, 해외 매체의 반응과 즐기는법.

반응형

영화 캣츠

<보스턴 글러브>
내 눈이 불타고 있어. 신이시여. 내 눈 돌려줘요!!!

<콜라이더>
개 망작 만들면 아카데미 최우수 감독상 박탈하면 안 되냐?
톰 후퍼부터 시작하자.

<더 비트>
영화 '캣츠'는 개의 등장 이후로 고양이에게 일어난 최악의 일.

<할리우드 리포터>
Cat-astrophic 대재앙

<뉴욕 타임스>
1억 달러 예산으로 이런 성취를 거둘 수 있다니 놀랍다.
톰 후퍼가 조도로프스키, 데이비드 린치도 울고 갈만한 초현실적인 악몽을 만들어낼 수 있을 줄은 몰랐다.
어둠의 신 크툴루도 '캣츠'를 봤으면 섬뜩한 비명소리를 내질렀을 것이다.

'캣츠' 관람은 전혀 본 적 없는 끔찍한 장르의 포르노를 보는 느낌이다.
털 달린 악마들이 우유 접시를 핥으며 냥냥대는 짓을 보고 있자니,
FBI가 극장으로 쳐들어오겠다는 확신이 생겼다.

<슬래쉬 필름>
멍청함과 천재성은 종이 한 장 차이다.
'캣츠'는 그 종이 위에 토악질을 한 뒤 엉덩이로 깔고 뭉개고 비벼댄다.

<벌쳐>
'캣츠'를 좋다, 나쁘다 평가하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
이건 흉물이다.

<데일리 텔레그래프>
'캣츠'는 기대한 것 그 이상이다.
너무 끔찍해서 기생충이 뇌를 파먹는 느낌이다.
관람하느라 너무 스트레스받아서 진심으로 편두통이 온 것 같다.

<덴 오브 긱>
금세기 할리우드에서 탄생한 가장 괴상하고 요란한 흉물 중 하나.

<배니티 페어>
'캣츠'? 이 못생긴 길고양이는 악취가 심해서 집으로 데려와서는 안된다.
그래도 이놈도 생명체라는 사실을 생각하니, 약간의 동정심은 생긴다.

<가디언>
완벽하게 끔찍한 고양이 토사물

<디지털 스파이>
당신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영화인 건 확실하다.
근데 지금까지 이런 영화가 없었던 이유가 있지 않을까?

<페데 스트리 언>
너무 망작이라서 오히려 웃기게 볼만한 영화라고 추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캣츠'는 그냥 망작이다.
이 영화를 보느니 차라리 내 똥꼬를 스스로 핥는 것을 택하겠다.


레미제라블의 감독으로 잘 알려진 "톰 후퍼"의 영화 캣츠에 대한 외신의 평이다. 그야말로 처참하지만 가만히 있어도 들뜨는 크리스마스, 깊은 추억을 남기기에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이다. CG로 표현한 고양이와 바퀴벌레, 생쥐의 모습이 해괴망측하다고 하지만, 고양이의 시점으로 바라본다면 전혀 이상하지 않은 모습이다. 영화를 보기 전, 뮤지컬 캣츠의 OST를 듣고 간다면 조금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