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클래식 라이프] 빈티지 시계, 오리스 레귤레이터 7473 (Oris regulator 7473)

반응형

 안녕하세요. 구자성입니다.

12월이 들어서고 제 생일이 3주? 정도 남았어요. 약간의 타협을 통해 반 강제로 받아낸 Oris regulator 7473, 빈티지 시계를 포스팅합니다. 

세 번째 클래식 라이프, 빈티지 오리스 레귤레이터 7473 (Oris regulator 7473)

Oris regulator 7473 제원

Collection : 남성용 시계 

Model : 6497473064LB

Movement : ETA 2836-2, Oris Cal. 649. / 27 jewels Swiss Auto-wind. / Oris modified for regulator feature.

Functions : 레귤레이터 기능으로, 왼쪽엔 초침판, 오른쪽엔 시침판, 메인엔 분침판으로 구성

Case : 35mm / Solid AISI 316L Stainless steel.

Band : 18mm

Case Back : Screw-down, Observation crystal.

Crown : Oris 로고 각인

Crystal : 사파이어 글라스

Dial : 검은색

Water Resistance : 30m

Date : 1990's

오리스 7473의 무브는 위 제원표에서도 알 수 있듯이, ETA 2836-2 무브먼트를 베이스로 Oris. Cal 649라는 명칭을 달고 있습니다. 마치 파일럿 시계 같은 이 빈티지 오리스는 시침판과 초침판 그리고 분침판이 따로 분리되어 있어 초침이 한 번에 겹쳐있지 않습니다 ㅎㅎ

이 또한 너무 큰 매력입니다. 이 조그만한 시계 안에서 어떻게 이런 구성이 펼쳐지는지 놀라울 따름이죠.. 한 가지 더 만족스러운 건 제 얇은 팔목을 감싸는 아담한 35mm의 케이스와 18mm의 밴드가 시각적으로 정말 조화가 좋습니다. 

 

뒤판은 시스루 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시스루 백 오토매틱은 처음 가져보는데... 정말 넋 놓고 보게 되더군요.. 시계란 참 신비롭습니다. 수백 개의 부품들이 하나로 이루어져 무생물에서 생물이 되는 것 같아요... 누군가 손목시계를 손목 위에 작은 우주라고 표현했던 것이 이제야 머릿속에 받아들여집니다.

아쉽게도 밴드는 제치를 구하지 못해, 리오스 가죽 밴드를 사용 중이지만 기회가 된다면 Oris 재치 브레이슬릿과 버클을 달아 줄 예정입니다 ㅎㅎ

 

일상에서 찍어본 저의 Oris 7473입니다. 저는 이 오리스를 첫 빈티지 시계로 들였어요. 왜인지는 모르겠으나 다양한 시계를 찾아보며 Oris라는 브랜드에 대해 저도 모르는 욕심이 생겼던 것 같아요.

욕심 하나로 구매한 이 시계는 20년 이상 된 빈티지 시계로, 비록 외부는 깔끔하지 않더라도 내부의 부품들은 아직도 제 역할을 잘... 아주 잘하고 있습니다. 역시 ORIS 답다 라는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빈티지이면서도 뭔가 모르게 품위가 느껴집니다..(저만 그럴 지도..)

하지만 불편한 점도 있어요. 외부 충격, 습도, 자성 등 기타 외부 요인에 대해서 섬세하게 신경 써줘야 합니다. 작년 세이코 Skx-013을 선물 받고선, 손도 막 씻고 정말 편하게 사용했는데... 이 친구는 뭘 해도 조심스러워지네요 ㅎㅎㅎ

그럼 이만 포스팅 마치겠습니다 모두 즐거운 시계 생활하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