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제주도 신혼여행] 집밥같은 소박함, 우도 "소담한끼"

반응형

안녕하세요. 구자성입니다.

제주도 여행 중 빠질 수 없는, 섬안의 섬 "우도"여행! 우도에서 소박하게 먹었던 집밥 같은 음식을 내어주는 식당을 소개합니다. 

일곱 번째, 집밥보다 더 집밥 같은 소박한 한 끼 "우도 소담한끼"

특별하지 않은 소박함.

저희가 섬안의 섬 우도에 가게 된 날, 정말이지 너무 추웠어요. 바람도 어마어마했고요... 미리 대여해둔 스쿠터를 타고 무작정 소담한 끼를 찾아가게됩니다...정말 소박한 집밥같은 한끼를 먹고 싶었어요. 신혼여행이라 화려한 음식들만 먹다 보니 오히려 집밥이 더 당기는 거 있죠..? (사람은 참 이상합니다..)

밑반찬

점심 먹기에 좀 이른 시간이라 저희가 첫 손님이었습니다! 어머님과 아드님이 같이 운영하시는 것 같더라고요. 편히 비어있는 자리에 가서 앉으면 보리차를 가져다주십니다 ㅎㅎㅎ 물부터 소박...갬성..(어릴 때 어머니가 보리차를 매번 우려 주셨거든요..)

그리고 메뉴판을 주시는데, 너무 배가 고파서 해물뚝배기, 갈치구이, 흑돼지 제육볶음 이렇게 3가지 주문했어요! 가격은 정확히 기억 안 나지만 3가지 합쳐서 3만 원도 안 됐던 것 같습니다 ㅎㅎ사장님 왈.. "두 분이서 많이 드시네..." (다 시키려다가 참은 겁니다.. 사장님..)

와이프랑 대화를 하다 보니, 밑반찬이 세팅됩니다.. 너무 소박하지 않나요..? 진짜 집밥 먹는 느낌이었어요.. 맛은 표현하자면.. 다 아는 맛인데 간이 쌔지 않고 소박함 그 자체입니다..(무슨 말인지..) 톳 무침 너무 맛있어요..

 

해물뚝배기
갈치조림
흑돼지 제육볶음

메인으로 나온 3가지 메뉴입니다. 각각 맛을 설명드리고 싶지만... 표현력이 부족한 관계로 짧게 설명하겠습니다.. 이건 소박한 맛들은 아니에요!!!!!!!!!!!!!!!!!!!!! ㅋㅋ... 뭐랄까.. 입안에서 자극적이긴 하지만... 조미료를 많이 치지 않아 꾸준히 다니는 백반집...? 맛..?인 거 같아요... 그냥 맛있습니다 ; 밥 순삭.;;;;

맛에 대해 안 믿으실 것 같아서 와이프 사진 투척합니다.. 밥 들고 먹는 거 보세요... 진심일 때만 들고 먹습니다.. 하하하..

이렇게 저희는 너무 만족스러운 식사를 했습니다! 제주도까지 가서 무슨 백반이야 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정말 그냥 밥이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드시면 꼭 가보세요! 너무 맛있어서 만족한다는 느낌보단, 소박함이 주는 행복이 더 큰 식당입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