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이동경로/동선

반응형

코로나 대구지역 다수 접촉으로 코로나 19 추가 확진자 발생을 일으킨 31번째 확진자는 61세의 여성이다.

이 확진자는 병원에서 교통사고 후유증을 치료하느라 열흘 넘게 입원해 있을 당시인 8일, 39도에 가까운 열이 발생해 독감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으로 판정됐다. 사흘 뒤 다시 실시한 독감 검사에서 '음성과 양성의 중단 단계'라는 애매한 결과가 나왔고, 지난 15일 폐렴 증상이 나타나자 병원 측에서 보건소 검사를 권유했지만, "해외 나간 적도 없고, 확진자를 만난 적도 없다"라며 보건소 검사를 거부했다.

그 후 증상 악화로 17일 재검사를 받았고, 18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번째 확진자는 코로나 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이후에도 수차례 외출을 다녀왔다. 열이 39도까지 오른 지난 9일에, '신천지 대구교회'를 찾아 2시간 동안 예배에 참여했으며 폐렴 증상이 나타난 15일에 동구 퀸벨호텔에서 지인과 점심을 먹은 것으로 밝혀졌다. 

반응형